ARTISTY
남명우
ARTISTY Certified Artist
1191
likes
176
artworks
0
sold
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의 표현주의나 다다이즘의 영향을 받아 기하학적 추상의 차가운 면의 반동으로 추상의 서정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흐름이 형성되었는데, 이 흐름을 엥포르멜이라고 칭하였다. 작가의 작품은 엥포르멜처럼 선이 있지만 형태를 알아볼 수 없고, 색이 있지만 무엇을 칠한 건지 알아 보기 힘들다. 그리고 전통의 재료만을 사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여러 오브제를 활용하여 화면 안에 배치시키고 재구성 하기도 한다. 이렇게 정해진 형상을 부정하고 일그러진 형상과 질감의 효과를 살려 격정적이고 주관적인 표현을 한다.


written by ARTISTY, ⓒ ARTISTY Inc.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회화전공

개인전
2015년 제14회 Providence Community Center (USA)
2015년 제13회 마포평생학습관 갤러리
2015년 제12회 외환은행 갤러리
2015년 제11회 광진경찰서 갤러리
2014년 제10회 아웃오브아프리카
2014년 제 9회 마포평생학습관 갤러리
2013년 제 8회 마포평생학습관 갤러리
2013년 제 7회 아웃오브아프리카 갤러리
2012년 제 6회 황진현 미술관
2011년 제 5회 황진현 미술관
2011년 제 4회 양천 도서관
2007년 제 3회 Galway city library (Ireland)
2007년 제 2회 한 갤러리
2007년 제 1회 한 갤러리

단체전
SNBA 루브르미술관 프랑스, 볼드갤러리 아일랜드,
토이슨갤러리 스페인, 마닐라 국립미술관 필리핀,
한국 미협전, 국내외 다수(100회 이상)

작품소장
신촌 세브란스병원
국민의료보험공단
Galway city library (Ireland)
인간은 감정적 동물이다. 인간의 감정이란 인간 존재에 있어 가장 지고한 것이고 모든 상황을 종합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할 수 있는 소중한 것이다. 우리의 감정은 이성과 도덕을 아우르는 삶의 거대한 서사이고, 정해진 방향성은 없다. 그러므로 인간의 감정은 자유롭고 영원하다.

나의 작업은 감정에 대한 애도이다.
내 안에 잠겨있는 무의식이 하나 둘 실타래를 푼다. 그렇게 발현된 감정의 형태는 얼굴이라는 기호를 통해 다듬어지고 완성된다. 그것은 추상적인 실체와의 연결을 통해 상실된 대상의 의미를 간직한다.

얼굴은 나와 외부세계의 교류를 통해 얻어진 감정의 패턴들이 결집되고 기억되는 장소로   타인이든, 음악. 영화. 책. 이름 모를 사진에서 깊이 스며드는 감정을 담아낼 수 있는 표상의 세계다. 시공간을 넘나들며 습관처럼 머물거나 사유를 통해 변해버렸을지도 모르는 감정의 형태들이 익숙한 모습으로, 혹은 세상에 존재한 적이 없는 낯섦으로 머문다.

나의 작업은 언어적 질서 안에 있지 않다. 모호한 이미지는 원초적이고 격정의 감정에 충실한 나의 성향 때문이다. 때론 삶의 충동으로부터 억압되어있는 욕망의 그림자의 표시일 것이다.
기쁨이 최고조에 달하면 가슴 벅차 슬퍼진다. 화도 결국 아픔으로 순화된다. 음악에서도 마찬가지로 아름다운 선율은 애조를 띤다. 어떤 상황이 전개되어 변해가는 과정에서 승화된 감정이야말로 비애를 품고 있는 듯하다.

특히 나의 작업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슬픔의 감정은 나의 정서이며 개개인의 고통에 대한 공감이다. 살아가는 것과 화해하는 일, 우리가 삶을 보다 더 이해하기 위해 필연적으로 멜랑콜리를 느낀다면 그 또한 아름다운 감정일 것이다.

굳어진 감정을 순화하며 나의 자유로움을 찾아가는 시간이다. 우리가 좀 더 성숙된 인간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서로의 감정을 소통하며 조화롭게 살아가는 모습을 바래 본다.
시인인 페르난두 페소아의 시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내게 깊이 스며들어 나를 이해해 본다.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60 x 60 cm
₩1,5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60 x 60 cm
₩1,5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60 x 60 cm
₩1,5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60 x 60 cm
₩1,5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
남명우
Acrylic on Canvas, 2020
50 x 50 cm
₩1,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