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Y
박홍미
ARTISTY Certified Artist
296
likes
39
artworks
0
sold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는 급변하는 사회와 혼란 속에서 ‘이상적인 어떤 장소’가 있지 않을까하는 소망이 담겨 있다. 현대 사회를 살아가면서 사람들은 누구나 이상향을 꿈꾼다. 이상향은 인간이 생각할 수 없는 최선의 상태를 갖춘 완전한 사회를 뜻하고, 사람들은 누구도 현실에서 갈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사람들은 더욱 이상향을 갈망한다. 작가는 사과를 소재로 작업을 한다. 사실적으로 그린 작품 속 사과는 작가 자신이며, 마치 동화와 같은 풍경은 작가 스스로가 그려낸 유토피아를 의미한다. 그는 사과상자 안에 담겨 있어야 할 사과 한 알이 무리에서 벗어나 작품 안에서 자유를 만끽하는 것처럼 관객들에게 자신이 만들어낸 이상향에서 사유하기를 권유한다.


written by ARTISTY, ⓒ ARTISTY Inc.
개인전
2022 박홍미초대전/ 갤러리H/서울
2019 박홍미초대전-사과의외출/이공갤러리/대전
2019 박홍미개인전/장수미술관/장수
2018 박홍미초대전/ 류니크7갤러리카페/ 대전
2016 박홍미개인전-바라보기/ 노은아트리브로/ 대전
2016 박홍미초대전-바라보기/ 키다리갤러리/ 대구
2015 박홍미소품전/ 길스카페갤러리/ 대전
2015 박홍미개인전-바라보기/ 모리스갤러리/ 대전

2-3인전 6회, 그룹전 및 아트페어100여회. 수상다수.

작품소장ㅡ대전고등법원.보령시아트뱅크.대한적십자사(대전ㆍ세종지사).(주)휴메이트.(주)메디컬건설.개인소장 등
나의 작품에는 항상 사과 한 알과 집·동물·풍경·식물 등이 등장한다. 그 사과는 새빨갛고 매력적이며 뭔가 바라보고 생각하는 듯 하다. 그 사과는 성장하고 변해가는 나 자신을 상징하고, 선택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감상하는 사람에게는 감상자 스스로가 되기도 한다. 
 
 우리는 누구나 시시각각 무엇인가 선택하는 삶을 살아간다. 어쩌면 스스로가 선택을 해야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을 것이다. 바쁘게 지나가는 현대인의 삶에서는 혼자 멀리 바라보며 생각할 시간, 선택할 시간도 없이 시간에 끌려가며 살아갈 수 밖에 없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간은 무리에서 벗어나 혼자 생각할 수 있을 때, 타인에 의해서가 아닌 스스로 선택할 수 있을 때, 우리는 진정 행복할 수 있으며 성장할 수 있다. 나의 작품들은 이러한 선택과 성장이라는 고민과 인간의 삶속에서의 다양한 관계, 그리고 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세상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ㅡㅡㅡㅡ 사과작가 박홍미 작가노트 中
박홍미
Oil on Canvas, 2015
72.7 x 60.6 cm
NOT FOR SALE
박홍미
Oil on Canvas, 2018
40.9 x 31.8 cm
NOT FOR SALE
박홍미
Oil on Canvas, 2018
31.8 x 40.9 cm
NOT FOR SALE
박홍미
Oil on Canvas, 2019
65.1 x 45.5 cm
₩1,350,000
박홍미
Oil on Canvas, 2019
31.8 x 40.9 cm
₩400,000
박홍미
Oil on Canvas, 2019
31.8 x 40.9 cm
₩540,000
박홍미
Oil on Canvas, 2018
53.0 x 33.4 cm
NOT FOR SALE
박홍미
Oil on Canvas, 2019
72.7 x 60.6 cm
NOT FOR SALE
박홍미
Oil on Canvas, 2019
31.8 x 40.9 cm
₩540,000
박홍미
Oil on Canvas, 2018
40.9 x 31.8 cm
₩540,000
박홍미
Oil on Canvas, 2018
40 x 20 cm
NOT FOR SALE
박홍미
Oil on Canvas, 2018
31 x 40 cm
NOT FO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