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Y
이지영
ARTISTY Certified Artist
1438
likes
169
artworks
22
sold
작가는 'Fantasy'가 주는 현실에서의 해방감. 즉 꿈과 현실이라는 모순된 두 상태가 중첩되어진 세계에서의 이상을 찾고자 한다. 이성의 지배를 받지 않는 공상·환상의 세계에서 자유와 해방감은 작가에게 위안과 동시에 창조의 에너지로 새롭게 치환되어진다. 초현실주의 작가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친숙한 일상의 대상들이 데페이즈망을 통해 낯설게 표현되듯이 유년 시절 작가의 손에 쥐어졌던 평범한 색연필은 작가에게 새로운 조형 언어로 재창조 되어진다. 형형색색의 알록달록한 색연필들이 하늘 위로 발사되어지는 로켓처럼 자유롭게 우주를 가로지르는 작가의 순수함과 위트를 엿볼 수 있다.


written by ARTISTY, ⓒ ARTISTY Inc.
개인전(Solo Exhibition)

▪ 2023.11 / 비행운(contrail) (project space GAZE, 서울) 
▪ 2022.10 / marbling (갤러리 minnim, 서울) 
▪ 2021.09 / 자유비행 (project space GAZE, 서울) 
▪ 2021.06 / 일호식x아티스티 Collado Exhibition #5 (사운즈 한남_일호식, 서울) 
▪ 2021.05 / 꿈과 동심과 찬란한 비상 (갤러리 초연, 서울) 
▪ 2021.01 / 동심을 향한 비행 (갤러리 다온, 서울) 
▪ 2020.09 / 동심을 찾아서 (갤러리 빈칸, 서울)

그룹전(Group Exhibition)

▪ 2023.12 / Hidden Agenda (project space GAZE, 서울) 
▪ 2023.09 / 시간, 기억, 흔적 (project space GAZE, 서울)
▪ 2023.07 / 계속 (갤러리 모스, 서울)
▪ 2022.04 / 전달 (라메르갤러리, 서울) 
▪ 2022.02 / 2월 그날은 이상하게도 유난히 따듯했다. (오솔갤러리, 인천) 
▪ 2021.12 / 신인전 (착한갤러리, 서울) 
▪ 2021.11 / 심연:못 (젊은인사, 서울) 
▪ 2021.10 / 사색전시 (마루아트센터, 서울) 
▪ 2019.03 / 공간:평면과 입체 (갤러리 아지트, 서울) 
▪ 2017.09 / My Fantasia (용산 CGV, 서울) 
▪ 2016.01 / SCOUT (갤러리 이마주, 서울) 
▪ 2015.12 / 앙큼한양 (갤러리 자인제노, 서울)

아트 페어(Art Fair)

▪ 2023.08 / 아투어리 art 트레비어 (트레비어, 울산) 
▪ 2022.03 / The Collection (더현대서울, 여의도) 
▪ 2020.07 / 아시아프2020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레지던시(Residency)

▪ 2024.03~2024.06 / ARTISTY RESIDENCY with SHILLA STAY (신라스테이, 구로)
지나간 시간 뒤에는 그림이 남아있다.

어린 시절부터 기억으로 남겨진 흔적들이 있다. 순수한 낙서, 행복했던 색, 슬퍼했던 자국과 불안한 선들. 그것들은 쉽사리 지워지지 않는다. 어렸던 시간은 동심 어린 그림을 남겼으며, 그림은 오늘까지도 이어져왔다. 생애의 모든 시간은 삶이라는 도화지에 온전히 새겨진다.
삶의 과정과 형태는 그림을 그려가는 모습과 닮아있다. 목적과 의미를 모른 채 살아가는 모습은 무엇을 그리는지 모르고 이어지는 그림이다. 종착지를 알 수 없는 그림은 괴로운 축복이다. 그렇기에 모든 이의 시간은 창조의 시간과 같다. 스스로의 일생을 아주 오랜 시간에 걸쳐 창조하는 예술가의 모습이다.
고개를 들어보니 작은 손으로 묵묵히 채워가는 끝없는 그림이 보인다. 모두가 각자의 속도와 움직임으로 이어간다. 주어진 것으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또는 한없이 무기력한 모습. 그리고 어떤 순간에는 지금까지와 다른 색을 칠하게 된다. 색은 자의에 의해 바뀌기도 하며 타인의 영향으로 바뀌기도 한다.
지금은 온전한 삶의 의미를 알 수 없지만, 지나온 시간과 앞으로의 흔적이 의미 있는 그림으로 남기를 바란다.


<동심 비행> 
어린아이의 손에 쥐어진 색연필의 움직임은 불안과 주저함이 없다.
무언가에 지쳐 굳어있던 마음은 오랜 기억 속 ‘동심’을 동경했다. 종이에 그림을 그리던 아이의 모습이 떠올랐다. 기억 속 아른거리는 어린 마음이 살아 움직이길 바라는 마음으로 색연필을 멀리 띄워 날렸다. 그 기억이 이정표가 되어 색연필은 동심을 찾아서 비행하였다. 오랜 기억으로부터 흘러와보니 지금의 내 모습이 보인다. 곧이어 동심은 나에게 온전히 남아있음을 알았다. 늘 품었던 것을, 볼 수 없다는 이유로 떠나갔다고 믿었을까. 어렸던 시간과 낙서가 쌓여가며 오늘의 그림을 만들어왔다. 작은 손에 쥐어진 색연필로 시작된 낙서는 지금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동심 비행은 계속되고 있다.

<비행운>
여백 앞에 서서 어떤 그림을 이어갈지 생각한다. 그리고 허공에 손짓으로 스케치를 그려본다. 곧 마주할 순간의 기대감 혹은 두려움이 머릿속을 휘젓는다. 계획한 무언가를 오롯이 펼쳐내지 못한 날들이 무수히 많았다. 그럼에도 보이지 않는 허공의 스케치를 반복한다. 화판에 도구가 닿는 순간, 그 직전에 다다르기 위한 힘과 움직임이 선명해지고 곧이어 흔적을 새긴다. 선이 그어지고 색이 칠해지는 과정. 그림 위를 비행하던 에너지는 잔상으로 희미하게 떠오른다. 잔상은 그림과 함께 머무르고 부분은 이내 흩어진다.
어느 날을 치열하게 살았던, 수없이 생각하고 고심하던 흔적이었다. 어느 날의 비행운이다.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Mixed media on Canvas, 2024
80.3 x 100 cm
₩3,000,000
이지영
Mixed media on Canvas, 2024
80.3 x 100 cm
₩3,000,000
이지영
Mixed media on Canvas, 2024
72.7 x 90.9 cm
₩2,500,000
이지영
Mixed media on Canvas, 2024
65.1 x 53 cm
NOT FOR SALE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
이지영
Acrylic on Canvas, 2024
24.2 x 33.4 cm
₩400,000